정치

HOME > 뉴스 > 정치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3800명 신청, 경쟁률 3.8:1”

작성일 : 2017-05-16 11:47 작성자 : 홍윤택 기자

서울시는 지난 4월 한 달간 근로청년의 자산형성을 지원하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규참가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000명 모집에 3800명이 접수하여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운 경쟁률을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청년통장에 대한 접수인원이 대폭 늘어나고 경쟁률이 높아진 것은 올해부터 본인 저축액의 2배까지 돌려주는 제도개선의 장점과 청년들의 강한 자립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즉 청년통장은 월 15만 원씩 3년 동안 저축할 경우 기존에는 810만원(본인 저축액 540만 원+추가적립 270만 원, 이자 별도)을 받았다면 이제는 1080만 원(본인 저축액 540만 원+추가적립 540만 원, 이자 별도)을 받을 수 있다. 

이와 같이 서울시는 청년통장 신청인원에서 나타난 청년들의 자립의욕과 미래에 대한 삶의 열망에 부응하고자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합격 인원, 예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당초 선발예정 인원보다 더 많은 인원을 선발하여 청년들의 삶을 적극 응원할 계획이다. 

청년통장 본인 저축액에 대한 추가적립금은 시 예산 및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민간재원 등으로 지원한다. 우리은행에서는 모든 청년통장 가입자들에게 시중금리보다 높은 2.6%∼2.7%의 우대금리를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는 청년통장 신규참여자들에 대한 재산·신용조회 등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등을 거쳐 8월 초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약정식을 개최 후 희망저축을 시작하게 된다. 

서울시는 청년통장 가입자들에게 적립금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당당한 미래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저축·금융에 대한 기본교육과 1:1 맞춤형 재무상담·컨설팅 등을 통해 자산 및 신용관리와 재무설계의 노하우를 습득하는 한편 연애·결혼 등 관심 있는 분야의 주제별 특강을 실시한다. 

김철수 서울시 희망복지지원과장은 “청년들이 현재는 어렵더라도 청년통장을 통하여 안정되고 희망찬 미래를 준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청년들의 미래설계에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치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