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HOME > 뉴스 > 속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청소년 자살예방캠페인 상담 데이터 공개

작성일 : 2018-04-04 16:40 작성자 : 유회중 기자

 

[열린사람들=유회중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청소년 자살 예방을 위한 ‘다 들어줄 개’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지난 3개월 반 동안 축적한 청소년들의 고민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했다. 

지난해 114명의 초·중·고교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감소하던 청소년 자살이 2년 연속 증가하는 등 청소년 자살이 다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을 청소년 자살문제 해결의 첫 걸음으로 보고, 청소년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 들어줄 개’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생명보험재단은 캠페인의 일환으로 학업성적, 교우관계 등으로 어려움을 겪거나 상처 받은 아이들을 구해내는 다섯 마리 개들의 활약상을 흥미롭게 담아낸 영상을 공개해 약 70만의 영상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또한 전문 상담사들이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진 다섯 마리 개들의 캐릭터가 되어 청소년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상담을 진행하는 마이크로 페이지를 운영해 약 6천2백여명의 청소년들이 방문, 총 591건의 상담글을 남겼다. 

마이크로 페이지를 통해 누적된 자체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한 결과 (2017년 12월 13일~2018년 3월 31일 기준), 진로적성/성적(258건, 43.7%)으로 고민하는 청소년이 가장 많았으며, 대인관계/학교폭력(125건, 21.2%)과 가정문제(58건, 9.8%)가 그 뒤를 이었다. 뚜렷한 원인 없이 우울해하는 청소년들도 25.4%(150건)나 되었다. 고민의 심각한 정도를 살펴보면, 중증에 해당하는 상담글은 전체의 17.8%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자살’, ‘자해’, ‘가출’ 등 극단적 단어를 포함한 상담글 수는 총 38건으로 6.4%를 차지했으며, 보다 심층적인 상담 및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1388, 1366, 전국 Wee센터 및 정신건강센터 등 18개의 기관에 총 53건의 상담을 연계해주었다. 상담 시기와 관련해서는 정시 원서 접수 후 가군 전형이 시작되는 시기(1/13~1/15)에 상담글이 눈에 띄게 증가했고, 해당 기간에는 ‘진로’와 관련된 고민이 특히 많았다. 

실제로 수능성적 발표 후 “오늘 수능 결과가 발표됐어. 충분히 갈 수 있다고 생각했던 대학인데 도저히 들어갈 수 없는 성적이 나왔어. 재수를 하든지 원하지 않는 대학에 들어가든지 선택을 해야 하는데 너무 우울하고 힘들어. 대학이 전부는 아니라고 하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전부가 맞잖아? 엄마한테 얘기를 해도 얼마나 공부를 안 했으면 그 성적이 나오냐면서 혼만 났어. 도대체 난 어떻게 해야 할까?”와 같은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캠페인에 참여한 박선정 상담사는 “다 들어줄 개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정답을 알려주는 것 대신 이야기를 들어주고 응원해주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에게는 큰 위로가 될 수 있다는 기본적인 사실을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청소년 자살은 충동성이 강한 만큼 기성세대는 아이들의 고민을 한 때의 방황으로 넘기거나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지 말고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줄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재단은 청소년들의 생활스타일과 발달특성을 고려해 성장기 고민을 보다 체계적, 통합적으로 상담, 관리해줄 수 있는 SNS 기반의 ‘청소년종합상담시스템’을 교육부와 함께 구축하는 등 국가의 미래인 청소년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속보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