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Tok

청년이 청년을 돕는다. 청년문화포럼

맛집 Tok

HOME > 맛집 Tok

카페형 김밥 창업 ‘삐사감 김밥’

초기 투자비용 부담 적고 유행 타지 않아

작성일 : 2016-11-04 18:58 작성자 : 유회중 기자

 

프랜차이즈ERP연구소가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프리미엄 김밥 브랜드 ‘삐사감 김밥에 빠지다’(이하 삐사감 김밥)가 가맹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프랜차이즈ERP연구소는 불황기가 지속되면서 분식점 창업의 최대 장점은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이 적고 유행을 타지 않아 안정적인 매출 유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삐사감 김밥이 전국 가맹점 모집을 시작하고 있으며 가맹점주들의 매출 지원 및 수월한 창업 지원을 위해 전국에 적합한 상권 분석도 지원하고 있다.

최근에 등장한 프리미엄 분식들은 안정적인 창업 업종의 대명사로 알려지고 있다. 동네 상권에서 자리매김하며 프리미엄 분식 브랜드로 우뚝 성장하고 있는 ‘삐사감 김밥’의 경쟁력은 무엇일까.

삐사감 김밥은 다른 프리미엄 김밥에 비해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한다. 김밥가격이 기본 2천원부터 시작하고 13가지의 특색있는 김밥 메뉴로 손님들의 만족을 얻고 있다. 김밥 외에도 50여가지의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삐사감 김밥은 카페 인테리어의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동네상권에서 최고 월 매출 1억원을 기록하며 동네에서 줄 서는 김밥 맛집으로 자리잡혀 있다고 밝혔다.

요즘에는 김밥 한 줄을 먹더라도 낡고 허름한 이미지의 분식점들 보다는 고급 레스토랑이나 카페와 같이 감각적 인테리어를 앞세운 곳에서 먹는 것을 선호하는 방향으로 소비자들의 인식이 변화하였다. 기존의 분식점이 ‘싸고 양 많은 것’으로만 인식되어 왔다면 삐사감 김밥은 가성비뿐만 아니라 깔끔하고 감각적 인테리어를 앞세워 세련된 공간에서 분식을 즐기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함으로써 손님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트렌드는 단순히 매장의 디자인이 좋고 나쁨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음식의 질과 위생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에도 영향을 미친다.

삐사감 김밥은 소비자와 예비 창업자들을 충족시키면서 안정적인 소자본 창업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어 가맹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9개의 직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며 평균 3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고 상위 매장은 연간 약 4~11억원대의 매출을 기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삐사감의 제2브랜드로 올해 7월 런칭한 ‘삐사감 스테이크에 빠지다’도 현재 분당 서현점, 분당 정자카페거리점, 은평뉴타운점의 오픈을 앞두고 있어 성공계보를 이어나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