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HOME > 뉴스 > 핫이슈

둘리뮤지엄, 「2017 녹색여름展」 열어

5월 21일까지 60여 점의 작품 전시, 주말에는 어린이화 함께하는 워크숍 진행

작성일 : 2017-05-16 11:49 작성자 : 유회중 기자

 

문화도시로 탈바꿈 중인 도봉구에서 둘리뮤지엄 ‘2017 녹색여름展’이 열리고 있다. 둘리뮤지엄에서 진행되는 2017 녹색여름展’ 에서는 그린디자인 작가들의 작품 60여 점이 4월 18일부터 5월 21일까지 둘리뮤지엄 지하 1층 기획전시실에서 전시된다.

 

‘2017 녹색여름展’은 환경디자인 작가 윤호섭 교수(국민대 디자인학과 명예교수)가 운영하는 ‘그린캔바스’에서 매년 개최했던 녹색여름전의 10주년을 맞아 개최하는 것으로, 기존 출품작 뿐 아니라 새로운 작품들도 선보인다.

 

전시기간 중 주말에는 그린디자인 작가들이 직접 참여, 어린이와 함께 재활용품을 활용해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보는 전시 연계 교육 워크숍이 진행된다. 또한 어린이들은 ‘누구나 작가가 되고, 무엇이든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창작 원리를 배우는 동시에 재활용품이 새롭게 예술작품으로 진화·완성되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이동진 구청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주민들이 환경의 참된 의미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전시와 같은 행사들을 통해 둘리뮤지엄이 다양한 문화예술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