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HOME > 뉴스 > 스포츠

ITF코리아오픈 및 아시아챔피언십 한국 개최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 더욱 드높일 것

작성일 : 2017-05-15 16:16

국제태권도연맹(ITF), ITF코리아오픈국제페스티벌 및 아시아챔피언십(조직위원장 이치수, 現 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조직위원회는 8월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2017 ITF코리아오픈국제페스티벌 및 아시아챔피언십’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제태권도연맹 창설 이후 태권도의 본 고장인 우리나라에서 처음 치르는 대규모 국제행사다. 
이치수 조직위원장은 “태권도는 수많은 태권도인들의 노력과 땀에 의해 대표적인 글로벌 브랜드이자 인기 있는 스포츠로 자리 잡았다”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국민들이 태권도 종주국의 자부심을 느끼고, 우리의 자랑스러운 스포츠문화를 더 깊이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림픽 종목인 태권도는 지금까지 약208개국의 나라에 전파되어 세계적인 스포츠로 자리 잡았다. 태권도는 크게 ITF와 WTF로 나뉘어 인식되지만 뿌리는 같다. 
 

ITF(국제태권도연맹)는 1966년 3월 서울의 조선호텔(구) 로즈룸에서 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서독, 미국, 터키, 이탈리아, 아랍공화국 등 9개국이 참여해 만든 대한민국 최초의 태권도 국제기구다.
故 최홍희(당시 육군소장, 육군창설멤버) 전 총재에 의해 창설된 ITF는 1972년 캐나다를 중심으로 자리 잡아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당시 북한도 ITF의 무도 정신을 이어받아 태권도 명맥을 잇고 있다. 하지만 현재 북한이 선전하는, ITF의 종주국이 북한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북한은 그동안 ITF 태권도의 종주국이 북한이라고 선전해왔으나 북한은 ITF에서 탈퇴한 회원국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조차 ITF가 북한태권도라고 인식하는 데는 이러한 잘못된 정보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의 올림픽 태권도인 WTF(세계태권도연맹)은 1973년 만들어졌다. 이후 대한민국에서는 ITF가 WTF의 적극적인 활동에 묻혀 인식이 희미하지만 여전히 전 세계에서는 ITF가 활발히 보급되고 있다. 현재 ITF는 전 세계 140여 개국에 전파됐으며, 약4천만 명이 이를 통해 수련 중이다. WTF는 208개국에서 약6천만 명이 접하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참고로, 태권도인구가 전 세계 인구의 1억 명 가량이라고 하는 것은 ITF와 WTF 수련 인구를 통합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ITF는 고 최 전 총재의 아들인 최중화 씨가 2001년 이탈리아 리미니 총회 의결을 통해 총재직을 이어받아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ITF를 보존을 위해 WTF와의 통합 논의가 재개되어 대한민국 태권도의 우수성을 더욱 크게 알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ITF와 WTF의 통합 논의는 이미 1980년대부터 제기된 바 있다. WTF가 1980년 IOC로부터 태권도의 국제기구(IF)로 승인받자 고 최 전 총재는 '태권도'의 창시자는 자신이라며 IOC에 이의를 제기했고, 이에 IOC는 두 단체의 통합을 제의했다. 

 

캐나다에 본부를 둔 ITF는 1982년 1월22일 통합위원회를 만들어 2월10일 통합 협상 제의 서신을 대한민국 WTF에 보냈다. 한동안 양측은 논의를 이어갔고, IOC를 통한 통합논의도 거듭됐으나 2002년 최 전 총재의 서거로 이러한 흐름은 한동안 중단되고 말았다.
ITF는 1972년에 최 전 총재가 정치적인 이유로 캐나다로 망명하면서 본부를 현재까지 캐나다에 두고 있다. 하지만 ITF 대한민국협회(사무총장 유승희)는 ITF의 본부의 대한민국 귀환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향후 변화가 기대된다. 

 

이치수 조직위원장은 “ITF의 뿌리를 기억하고 잘 보존하기 위해서는 국내에서의 올바른 정착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며 “온건한 무도정신이 깃든 ITF태권도가 대한민국에 잘 뿌리내릴 수 있도록 ITF코리아오픈국제페스티벌 및 아시아챔피언십 개최에 있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