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이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꿈

작성일 : 2017-05-15 15:39 작성자 : 이치우

 

 

오랜만에 친구들과 모여 술 한 잔을 기울였다. 예전보다 만나기 어찌나 힘들던지, 어른이 되는 과정이 힘들고 험난하다. 한창 분위기가 높아갈 즘 한 친구가 학창시절에 서로가 말하던 꿈들을 이룬 친구가 극소수라고 한다. 우리의 꿈들은 언제부터 잃어버린 걸까?

 

현재 대한민국의 청년실업률은 사상최고치를 찍어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분기(13) 실업자 1167000명 중 대졸 이상 실업자는 543000명이나 됐다. 전체 실업자 중 46.5%가 대졸 이상 학력자다. 대졸이 취업을 보장하지 못하면서 일반직 공무원을 준비하는 청년 공시생(공무원시험 준비생)2011185000명에서 2016257000명으로 38.9%(72000) 증가했다. 입이 벌어질만한 수치이지만 청년들은 항상 이런 통계를 보며 좌절하지 않았으면 한다. 나 또한 학창시절 4년제를 포기한 후 내가 선택한 전문대학에서 잘나가는 다른 아이들을 보며 좌절을 했고 무엇을 해야할 지 방황을 할 때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슨 일을 해야 좋을지, 이러다 짧은 생을 이냥저냥 살다 갈 것인지, 밤을 새워 고민을 하고 또 고민을 했다. 공시생도 해보고 알바도 해보고 취직도 해보았다. 결국 23살의 나이에 창업을 하였고 사업을 시작할 때 나름의 신조를 가지며 조금의 돈이라도 헛되이 쓰기 싫었으며 나 자신을 시험해 보기위해 구석진 골목의 20평의 망해가는 카페를 골랐다. 계약을 하고 가게열쇠를 넘겨 받았을 때, 그날 저녁은 세상을 모두 가진 기분이었다. 꼭 처음 차를 산 그 날 처럼! 돈이 없어 직접 인테리어를 하고 거지꼴로 대학을 가 시험을 치고 나왔다. 그때의 거지꼴인 나를 보던 남들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그렇게 한달 동안 버린 옷은 세 벌이 넘어갔으며 나름의 카페란 구석은 갖춰야했기에 새벽 2시에 남들 몰래 불을 켜고 음료를 만들었다. 모두가 안 된다고 할 때 나의 자신감과 생각들은 이미 한걸음 씩 걸어가고 있었으며 나의 신념들은 달콤한 열매를 맺고 있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청년들에게! 하고 싶은 일이 무서워서 시도는 해봤는지, 시도조차 안 해보고는 당신 안에 있는 잠재력은 아무도 모른다. 가령 돈을 많이 번다거나, 명성을 알리거나, 자기가 하고 싶은 일 같은 것들 누구에게나 소중하게 간직한 꿈 들이 있다.

파울로 코엘류가 말하길 꿈을 불가능으로 만드는 데에는 단 한 가지 요소가 존재한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다.” 누구나 당연하듯이 받아들이는 명언이다. 우리는 알면서도 실패란 두려움을 쉽사리 떨치지 못한다. 떨친다기보다 스며드는 두려움을 억누르고 있을 것이다. 그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산이 아닐까? 두려움을 이겨내고 학창시절 꿈꾸던 자신을 생각하며 도전을 이어가자. 이겨내는 우리는 돌멩이다. 이리 저리 치이는 돌멩이라 생각하자. 가치가 떨어지는 돌멩이라도 굴러가다보면 해답이 보이지 않을까? 우리는 오늘도 열심히 굴러가고 있다고 조심스레 생각해본다.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