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HOME > 뉴스 > 경제

벼룩시장 구인구직 설문 “성인남녀 58% 미세먼지로 근무 중 트러블 경험”

미세먼지로 인한 동료와의 갈등, ‘실내 환기’가 1순위 ‘미세먼지 때문’ 10명 중 9명 건강상 불편함 느껴

작성일 : 2017-05-13 12:29 작성자 : 유회중 기자

벼룩시장 구인구직이 알바천국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991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가벼운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던 직장인 김영권(31세) 씨는 최근 들어 더욱 심각해진 재채기로 인해 직장생활 중 불편함을 겪고 있다.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기질환이 심해지면서 기침과 재채기가 잦아졌고 급기야 이로 인해 직장에서 눈치를 보는 상황까지 벌어지게 됐다. 

김 씨는 “최근 들어 재채기가 부쩍 심해졌는데 사무실이 조용한 편이라 재채기 소리가 더 크게 울린다”며 “대놓고 불평하는 동료는 없지만 은근히 눈치를 주는 상사 때문에 가시방석이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 씨와 같이 미세먼지로 인해 직장생활 중 트러블을 겪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 구인구직(대표 최인녕)이 알바천국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99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8%가 미세먼지로 인해 직장생활 또는 아르바이트 중 동료와 갈등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로 인해 경험한 난감한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실내 환기 문제로 인한 갈등’이 전체 응답률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잦은 기침, 재채기로 눈치를 받거나 준 적이 있다’가 37%로 2위를 차지했다. ‘미팅, 출장 등 외부 일정을 떠넘기거나 넘겨받은 적이 있다’는 답변도 눈에 띄었다.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상 불편함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려 88%가 그렇다고 답했다.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상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미세먼지로 인해 느낀 건강상 불편함에는 ‘재채기, 기침 등 호흡기질환’이 32%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으며 ‘안구건조증’(20%), ‘피부트러블’(16%), ‘알레르기성 비염’(1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마스크를 쓴다’와 ‘물을 자주 마신다’가 25%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외출을 자제한다’(22%), ‘외출 전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한다’(14%)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이밖에 ‘삼겹살을 먹는다’는 다소 황당한 답변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